전통 조리법

역사상 가장 독창적인 패스트푸드 홍보 스턴트 8가지

역사상 가장 독창적인 패스트푸드 홍보 스턴트 8가지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사람들이 사업을 하는 동안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대부분의 기업은 신문이나 잡지의 광고 공간을 구매하거나 TV 광고를 위해 광고를 게재하는 등 다소 전통적인 방식을 취하지만 일부 기업은 홍보를 지나치게 추구합니다.

역사상 가장 독창적인 패스트푸드 홍보 스턴트 8가지(슬라이드쇼)

패스트 푸드 회사는 수백만 달러를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브랜드에 대한 홍보를 유도하기 위한 명시적인 목적으로 배정됩니다. 모두가 이 시점에서 버거킹에 대해 들어봤으므로 버거킹이 지역 버거 전문점이라고 설명하는 간단한 광고는 확실히 그것을 자르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모두가 이미 알고 있는 브랜드를 어떻게 홍보할 수 있을까요? 당신은 상자 밖에서 생각합니다.

이러한 브랜드가 고용한 크리에이티브 에이전시는 그들 앞에 놓인 벅찬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이야기하고 희망적으로 웃을 수 있는 캠페인을 만들고, 누구에게도 불쾌감을 주지 않고 결국 매출 증가로 이어질 캠페인을 만드십시오. 단순한 광고는 대행사에서 수행할 작업의 한 요소이지만 홍보 스턴트는 완전히 다른 볼 게임입니다.

광고가 기만을 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닌 반면, 홍보 스턴트는 진정으로 터무니없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대중에게 확신시켜 대중을 설득하려고 시도합니다. 스턴트에 대한 인식이 임계 질량에 도달할 때까지 주최측은 지그가 올라갔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진정으로 화를 내기 시작하면 사기가 중단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2010년 베를린에서 곧 오픈할 레스토랑은 기부자들이 “신체의 모든 부분” 요리를 하기 위해 레스토랑으로 이동합니다. 레스토랑을 포함한 모든 것이 사기로 판명되었습니다. 그러나 다른 경우에는 스턴트가 꿈처럼 작동합니다. 2009년에 전설적인 시애틀의 생선 전문점 Ivar's는 미래의 잠수함 통근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 1954년에 잠긴 것으로 추정되는 Puget Sound의 표면에 두 개의 광고판을 가져왔습니다. 이 모든 것이 사기라는 것이 곧 밝혀졌지만 판매는 400% 이상 증가했습니다. 아마도 스턴트가 재미있고 전혀 불쾌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요즘 패스트 푸드 홍보 스턴트는 사람들이 이야기하게하면서 모놀리식 브랜드의 가벼운 면을 보여주기 위해 다른 무엇보다 어리석은 경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Jack in the Box는 최근 로스앤젤레스의 한 건물에 걸려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쿠폰"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을 찍으면 1개 1개 증정품으로 교환할 수 있습니다. 공격적이지 않은 것은 확실하지만 완전히 잊어버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일부 패스트 푸드 홍보 스턴트는 잊을 수 없습니다. 그 중 8개에 대해 알아보려면 계속 읽으십시오.

Nathan 's : 핫도그를 먹을 "의사"고용


최초의 패스트푸드 홍보 스턴트라고 할 수 있는 핫도그의 대부장 Nathan Handwerker의 관심을 끄는 계략도 주요 체인점을 일으켰습니다. 1916년, 폴란드 이민자이자 한때 Coney Island에 있는 Feltman's Restaurant의 직원이었던 Handwerker는 이전 직장에서 길 건너편에 자신의 핫도그 판매점을 열고 Feltman이 청구하는 가격의 절반인 5센트에 판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 그러나 가격이 너무 저렴했기 때문에 잠재 고객은 실제로 무엇이 들어 있는지 의심하고 멀리하는 경향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Nathan은 이제 전설적인 스턴트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었습니다. 그는 핫도그를 먹으면서 실험실 가운과 청진기를 착용하고 스탠드 밖에 서서 배우를 고용했습니다. 그는 나중에 "의사들이 우리 핫도그를 먹으면 맛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라고 적힌 표지판을 공개했습니다. Nathans가 오늘날에도 계속 번창하고 있기 때문에 효과가 있었을 것입니다. 아마도 "Feltman은 누구죠?"라고 말할 것입니다.

KFC: 샌더스 대령, 라펠링 가다


KFC는 2011년에 "점심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리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샌더스 대령처럼 차려입고 시카고의 40층짜리 리버 벤드 빌딩에서 하강할 사람을 고용했습니다. 그는 또한 유리창 닦는 사람들에게 5달러의 쿠폰을 나누어주었다.


겨울에는 사람들이 추위를 견디기보다 실내에 머무를 가능성이 더 높으며, 이는 2015년 3월 식품 아이디어에 분명히 반영되어 있습니다. 기내 열풍의 경우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사람들은 다른 요리를 결합하는 데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창의적입니다. 우리는 부엌에서 최고의 매시업에 도달했습니다.

2015년 3월 식품 아이디어는 사람들이 비 전통적인 식품 하이브리드를 계속 만들고 있음을 나타냅니다. 이것은 스파게티 토핑 케이크, 베이컨 직조 파스타 파이, 미니 피자 머핀, 치즈 풀드 포크 창조물 및 냄비 파이 푸틴에서 볼 수 있습니다. 공유에 중점을 둔 매시업은 푸딩으로 덮인 팝콘 및 쿠키를 넣은 컵 케이크와 같은 달콤한 디저트 옵션에서도 찾을 수 있습니다.

많은 뜨거운 음식 품목 외에도 초콜릿은 곧 부활절이 다가옴에 따라 점점 더 인기 있는 재료가 되고 있습니다.


KFC의 신입사원 교육 게임은 가상 현실의 악몽입니다.

패스트 푸드 직원이되는 것이 충분히 어렵지 않은 경우 KFC는 이제 직원들에게 기괴한 입회 의식을 치르게합니다. 소름 끼치는 바이오NS전당-편재하고 약간 악마처럼 들리는 Sanders 대령의 내레이션으로 가득 찬 가상 현실 "탈출실". 멋있는!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 체인은 Oculus Rift 헤드셋을 통해 경험한 VR 환경을 직원 교육 프로그램에 통합하여 훈련생에게 고유한 오리지널 레시피 프라이드 치킨을 만드는 방법을 보여줍니다. 가상 탈출실에서 나가기 위해 직원들은 5단계 요리 과정(검사, 헹굼, 빵가루 입히기, 랙킹, 압력 튀김)의 (가상) 숙달을 보여주기 위해 육체가 없는 한 쌍의 손으로 플레이해야 합니다. 킥킥대는 대령에게 속아넘어가는 동안.

하지만 왜? 보도 자료에 따르면 이 VR 실습은 IRL이 25분이 소요되는 것과 달리 단 10분 만에 작업자가 닭고기 요리 과정을 완료할 수 있도록 하므로 교육 과정의 속도를 높이고 잠재적으로 제품 낭비를 방지하기 위한 아이디어일 수 있습니다. . 또는 KFC HQ의 누군가가 Oculus Rifts의 전체 팔레트에 대해 정말 좋은 거래를 얻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KFC 대변인에 따르면 VR은 실제 경험을 대체하지 않습니다. “이 게임은 기존 치킨 마스터리 프로그램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보완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것은 KFC의 19,000명 이상의 요리사가 미국 전역의 모든 레스토랑에서 매일 하는 일을 재미있는 방식으로 기념하는 재미있는 방법입니다.”

KFC는 최근에 많은 이상한 기술을 탐구했습니다. 전화 충전기로도 기능하는 테이크아웃 상자와 포토 프린터가 통합된 치킨 버킷을 참조하세요. 회사가 실제로 통합하고 있는 기술.

KFC의 패스트푸드 디스토피아의 악몽을 경험해 보세요. 가상 현실 훈련 환경, 아래에:


역사상 가장 독창적인 패스트푸드 홍보 스턴트 8가지 - 레시피

새로운 비건 요리책과 제품의 확산부터 주류 미디어 출판물에 비건 레시피가 갑자기 등장하는 것에 이르기까지 비건 라이프스타일이 증가하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사실, 채식주의자 자원 그룹(Vegetarian Resource Group)의 최근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2.5%가 현재 완전 채식을 하고 있으며, 이는 2000년의 0.9%에서 증가한 수치입니다. 더 건강한 식단을 향한 이러한 움직임을 이끄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유명 인사와 이름 없는 영웅 모두 이 대의를 옹호하는 개인을 살펴보겠습니다.

10. 에릭 마커스 – vegan.com의 발행인 및 다음과 같은 책의 저자 궁극의 비건 가이드: 희생 없는 자비로운 삶 그리고 육류 시장: 동물, 윤리, 그리고 돈, Erik Marcus는 채식주의에 대한 새로운 균형 잡힌 접근 방식을 정의했습니다. 그는 사람들이 음식을 “절단”이 아니라 새롭고 흥미로운 음식 선택으로 동물성 제품을 “밀어 냄으로써 기존의 식습관에서 전환하도록 권장합니다. vegan.com 블로그에서 그는 신규 및 기존 완전 채식주의자 모두에게 관심 있는 기사를 제공하고 직설적이고 실용적인 스타일로 편집합니다.

9. 알리시아 실버스톤 – 배우, 프로듀서, 작가, 활동가, 비건 엄마… Alicia Silverstone은 바쁜 여성 중 한 명입니다. 하지만 베스트셀러 작가는 친절한 다이어트그녀의 웹사이트 www.thekindlife.com을 통해 새로운 채식주의자를 꿈꾸는 이들과 교류하고 격려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친환경에 대한 팁, 레시피 및 개인적인 견해 외에도 그녀는 사이트 회원들이 공유한 성공 스토리를 게시하여 다른 사람들이 식물성 식단이 건강과 웰빙에 가져올 수 있는 놀라운 변화를 볼 수 있도록 돕습니다.

8. 닐 버나드, M.D. 의사의 책임 있는 의학 위원회(PCRM)의 창립 회장인 Dr. Barnard의 완전채식 옹호는 확고한 과학을 기반으로 합니다. 2003년 국립 보건원의 지원을 받은 연구에서 Barnard 박사와 동료들은 완전 채식이 미국 당뇨병 협회에서 권장하는 식단보다 당뇨병 조절에 더 성공적임을 입증했습니다. 그의 2011년 베스트셀러 21일 체중 감량 킥스타트 그는 완전채식 영양에 관해 쓴 12권의 책 중 하나일 뿐입니다. (다음 온라인 21일 비건 킥스타트에 참여하고 이메일로 조언과 격려를 받으려면 www.21daykickstart.org를 방문하십시오.)

7. 이사 찬드라 모스코위츠 6권의 베스트셀러 완전 채식 요리책의 저자 또는 공동 저자인 Moskowitz는 완전 채식 운동의 (펑크) 록스타입니다. Moskowitz는 웹사이트 Post Punk Kitchen을 통해 “baketivism” 또는 “비건 요리 활동”이라고 부르는 것을 홍보하고 있습니다. Moskowitz는 사람들이 완전 채식을 고려하도록 유도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맛있는 완전 채식 음식 옵션이라고 믿습니다. 2011년 2월 자연 건강 그녀의 최신 요리책 리뷰, 감소에 대한 식욕, Moskowitz는 고기가 없고 유제품이 없는 식사가 판지 맛이 난다는 인식에 맞서 지칠 줄 모르는 십자군으로 불립니다.”

6. 잉그리드 뉴커크 – Newkirk는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큰 동물 복지 단체인 PETA(People for Ethical Treatment of Animals)의 공동 창립자이자 회장입니다. 그들의 전술에 대한 의견이 어떻든 Ingrid Newkirk’s 조직이 동물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는 사실을 부인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많은 옹호자들이 PETA’의 대담한 홍보 스턴트에 고개를 끄덕이는 동안, 그들은 미디어 보도를 받고 호기심 많은 방문자를 PETA’s 사이트로 유도합니다. 이 사이트에는 완전채식에 열려 있는 사람들을 위한 풍부한 정보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5. 오프라 비건 자신은 아니지만 미디어 거물 오프라 윈프리(Oprah Winfrey)는 2011년 그녀와 378명의 직원이 일주일 동안 완전채식을 시도하여 완전채식으로 큰 승리를 거뒀습니다. 그녀의 인기 토크쇼 에피소드에서 그녀는 긍정적인 결과를 보고하고 Kathy Freston을 인터뷰했습니다. (많은 오프라 직원들은 완전채식을 고수하거나 최소한 동물성 제품의 소비를 줄이기로 선택했습니다.) 쇼가 끝난 후 Freston’s 책, 채식주의자, 베스트셀러 목록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쇼에 대한 정보와 비건 스타터 키트는 Oprah’s 웹사이트에 남아 있습니다.

4. 엘렌 드제너러스 – 에미상을 수상한 토크쇼 진행자 DeGeneres는 청중을 위해 온라인 완전 채식 리소스를 제공하는 임무를 수행하여 Ellen과 함께 비건 채식 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채식주의와 동물 복지는 Ellen’의 평일 토크쇼(회당 평균 시청률 274만 명)에서 빈번한 주제이며, 만화책과 그녀의 아내 Portia는 비건 레스토랑을 열고 비건 개밥을 출시할 계획입니다. 선.

3. 빌 클린턴 많은 유명인들이 채식을 하지 않았다고 선언한 해에 아마도 가장 놀란 사람은 빌 클린턴이었을 것입니다. 패스트푸드를 좋아하는 것으로 유명한 전 미국 대통령이 CNN에 출연해 단정한 외모를 하고 식물성 식단으로 얻은 건강상의 이점에 대해 이야기할 때 그 누가 주목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아마도 많은 사람들에게 극단적으로 보이는 아이디어에서 때가 된 아이디어로 식물 기반 식단에 대한 아이디어를 그렇게 쉽게 합법화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을 것입니다.

2. T. Colin Campbell, Ph.D. – 차이나-코넬-옥스포드 프로젝트(China-Cornell-Oxford Project)의 수석 과학자 – 획기적인 20년간의 식이 및 영양 연구– Campbell 박사는 동물성 제품과 암, 당뇨병, 심장병 및 질병 간의 인과 관계를 과학적으로 입증했습니다. 비만. 그는 수십 년 동안 영양에 관한 수백 편의 논문을 저술했으며 식물성 식단의 건강상의 이점을 옹호했지만 2005년 책이 출간되면서 중국 연구, 2011년 다큐멘터리 참여 나이프 위의 포크, 그는 이러한 다이어트 관련 건강 문제에 대한 논의를 새로운 정점으로 끌어올리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1. 리 풀커슨 많은 독자들이 Lee Fulkerson이라는 이름을 보고 궁금해 할 것입니다. 누구? 그는 가명은 아니지만 다큐멘터리의 작가이자 감독인 Fulkerson – 나이프 위의 포크 –은 채식주의에 대한 큰 관심의 원동력입니다. 지난 몇 개월 동안 Ozzy Osbourne, Russell Brand, Eliza Dushku와 같은 다양한 유명인들은 완전채식을 채택하기로 한 결정을 Fulkerson’s의 영화로 공개적으로 인정했습니다. 주목받지 못한 수천 명의 사람들이 같은 경험을 했습니다. Drs와 같은 과학 저명한 지식에 의존하면서. Barnard, Campbell, Caldwell Esselstyn, Fulkerson’의 영화는 과학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용어로 분류하고 식물성 식단이 건강에 미칠 수 있는 긍정적인 변화의 실제 사례를 보여줍니다. 영화보다, 나이프 위의 포크 동반자 책, DVD, 그리고 개인이나 그룹이 지역 사회에서 영화 상영을 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운동이 되고 있습니다. Fulkerson’ 아이디어는 다른 사람들에게도 식물성 식단에 영향을 미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업데이트: Lee Fulkerson은 목록 1위에 응답하고 그가 인정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공유합니다. 인터뷰 읽기 여기.

케이시 미니 | 페이스북
플로리다 토종으로 알려진 희귀하고 찾기 힘든 종인 Kasey는 다른 멸종 위기에 처한 생물을 보호하는 데 열정적입니다. 그녀는 '모두를 위한 연민과 뜨개질'이라는 원칙에 따라 생활하고 20년 된 남편과 아름다운 두 자녀를 포함하여 다른 사람들을 가르치는 것을 즐깁니다. 그녀의 부엌. [email protected]으로 Kasey에게 연락하거나 Facebook에서 그녀를 팔로우하십시오.

포트나이트, 실생활에서

2019년 1월에 가치가 85억 달러가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회사의 이름을 묻는 질문에 Epic Games는 목록의 첫 번째 이름 중 하나가 아닐 것입니다. Epic Games, Inc.(이전의 Potomac Computer Systems)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캐리에 본사를 둔 미국 비디오 게임 개발업체입니다. 이 회사는 Tim Sweeney가 1991년에 Potomac Computer Systems로 설립했으며, 원래는 메릴랜드주 포토맥에 있는 그의 부모님 집에 있었습니다.

이것은 서두를 읽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한 단어가 그것을 바꿀 가능성이 높습니다.

포트나이트(2주를 의미하지 않음).

바위 아래에 살면서 Fortnite가 무엇인지 모르는 경우에 대비하여 약간의 컨텍스트를 제공합니다. 전 세계에서 모인 100명의 플레이어가 커다란 파란색 '배틀버스'에서 포트나이트 맵으로 낙하산을 타고 내려와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플레이어가 승리하는 서바이벌 게임입니다. 플레이어는 게임 모드 옵션을 선택하여 마지막으로 서 있는 팀이 승리하는 팀의 일원으로 플레이할 수도 있습니다. Fortnite 게임을 본 적이 없다면 이것은 약간 끔찍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캐릭터는 모두 만화 기반이며 혈액이나 내장이 없으므로 어린 자녀의 부모가 안심할 수 있습니다.

이 게임은 매달 4천만 회 이상의 로그인을 기록하며 엄청난 관심을 받았습니다. "무료" 게임치고는 꽤 괜찮죠? 그렇습니다. Fortnite를 다운로드하고 플레이하는 데 비용이 전혀 들지 않지만 3개월 만에 6억 4,500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였습니다. 이것은 대부분 게임 내 화장품과 "V-Bucks"(실제 현금으로 구입할 수 있음)라는 게임 내부 통화에서 새 캐릭터, 액세서리 및 춤을 사는 데 사용됩니다.

섭외

특히 Fortnite를 사용하는 에픽 게임은 매우 영리한 홍보 전략을 사용하며, 경우에 따라 주류 미디어의 주목을 받기도 합니다. 컨텍스트를 추가하기 위해 게임 내에서 플레이어가 유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유용한 자료가 포함된 "라마"를 찾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플레이어가 지도 전체에 흩어져 있고 어디에서나 찾을 수 있는 라마를 발견하면 꽤 좋은 일입니다. 많은 기대를 모은 Fortnite 시즌 5의 공식 출시를 위해 Epic Games는 이러한 게임 내 라마가 전 세계의 다양한 위치에 나타나도록 조직했습니다(실제 생활).

이는 시즌 5 업데이트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매우 이례적인 방법이었지만 소셜 미디어에서 매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Fortnite가 무엇인지 전혀 모르는 사람들에게 무료 게임을 다운로드하도록 장려하고 Epic Games가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했습니다.

두르 버거

Epic Games PR 스턴트의 또 다른 예는 "Durr Burger"입니다. 컨텍스트를 추가하기 위해 Fortnite 내에 "Greasy Grove"라는 위치가 있습니다. 이 곳은 마스코트가 "Durr Burger"인 패스트 ​​푸드 버거 레스토랑을 중심으로합니다.

시즌 5 초반에 게임 내에서 불가사의한 일들이 일어나기 시작했고, 아이템들이 맵에서 사라지고 다른 곳에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Epic Games는 이것을 "Durr Burger"로 구성했습니다. 식당 꼭대기에 있던 집에서 사라졌고 플레이어들은 그것이 어디에 있는지 궁금해 하다가 이렇게 되었습니다.

"Durr Burger"는 라마처럼 실생활에서 목격되었습니다. 캘리포니아 디저트에 실생활 "Durr Burger"가 등장하여 소셜 미디어에서 엄청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일반인들이 '더 버거'를 방문하여 사진을 찍으며 캘리포니아 지역 라디오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Epic Games는 Fortnite를 개발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게임을 신선하게 유지하고 새로운 플레이어를 유치하기 위해 매주 및 계절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 내에서 새로운 콘텐츠를 만듭니다. 시즌 7은 널리 예상되는 크리스마스 테마 업데이트와 함께 나왔지만 Epic Games는 확실히 미래에 놀라움을 선사할 것입니다.

Eoin Crossan은 Ulster University에서 커뮤니케이션 관리 및 홍보학 학사 마지막 해 학생입니다. 그는 링크드인(https://www.linkedin.com/in/eoin-crossan-848a30171/)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7. 볼보의 안전하지 않은 자동차 안전 데모

2015년 5월, 볼보의 운전자 지원 모델 XC60이 막 등장했습니다. 이 운전자 지원 강화 차량에는 차량을 더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설계된 많은 기능이 있지만 운전자가 자동 ​​조종 모드로 전환하려는 의도로 설계되지 않았습니다. 한 볼보 대리점 소유주는 이것을 깨닫지 못한 것 같았고, 사용자들이 새로운 기능이 실제로 작동하는 모습을 보기 위해 대리점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많은 팡파르와 함께 대규모 판촉 시연을 조직했습니다. 일단 많은 군중이 모이면 딜러는 차가 대량의 물건이나 품목에 부딪히면 트럭을 몰고 올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불행히도 딜러가 이 기능을 보여주려고 했을 때 차는 계획대로 멈추지 않았습니다. 처음에는 천천히 뒤로 굴러갔다가 앞으로 쏘아져 결국 참석자 중 일부를 공격했습니다. 다행히 중상을 입은 사람은 없었지만 볼보가 처리해야 하는 것은 확실한 홍보용 블랙아이였습니다.

볼보는 화가 났고 이해할 만합니다. 우선 이번 시연은 본사에서 승인한 행사가 아니었다. 둘째, 운전자 보조 기술은 이 경우 딜러가 시도한 방식으로 사용되도록 의도된 적이 없습니다. "City Safety"라는 이름의 신기술은 정지 신호나 빨간 신호등과 같은 저속 상태에서 밀접하게 작동하는 차량의 충돌을 방지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실제로 보행자 감지 기능도 있었지만 이번 프로모션에 사용된 차량에는 탑재되지 않았다. 볼보는 여전히 사용자가 제어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기 때문에 시도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면서 시연을 거부했습니다. 따라서 보행자 감지 시스템이 장착된 차량에서도 운전자가 바닥을 짚으면 차가 계속 앞으로 나아갑니다.


리빙 마스: 타코 벨 호텔에서의 밤

“이것이 진정한 불 축제다!” 자칭 빅 게이 앤드류가 자신의 상을 받기 위해 무대에 오르면서 비명을 질렀습니다. 수영장 주변의 관중들은 환호와 박수를 보냅니다. 일요일 저녁이고 그는 방금 Xbox를 득점했습니다. Tacos라는 나쁜 빙고 게임에서 총 4개 중 3개를 나눠줍니다. Big Gay Andrew, 내 친구 Natalie, 약 100명의 Taco Bell 수행원(또는 내가 생각하는 Bellheads)과 나는 Bell: A Taco Bell Hotel and Resort의 운영 마지막 밤에 Palm Springs의 수영장을 둘러싸고 있습니다. .

2019년 5월 호텔 발표는 놀라웠습니다. 호텔인가요? 정말로? — 그리고 그 항목은 겉보기에 모든 뉴스 매체에 의해 선택되었습니다. CBS,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USA 투데이, 여우 — 당신이 그것을 명명, 거기에 있었다. 렌더링은 핫 소스 패킷 플로팅 매트리스로 가득 찬 수영장 뒤에서 야자수와 떡갈 나무와 같은 사막 스테이플과 타코 껍질, 슬러시 컵 및 Taco Bell 로고가 섞인 다채로운 그래픽 배경을 보여주었습니다. 테마는 객실로 옮겨졌습니다. 벽 예술? 패킷. 벽지? 패킷. 침대베개? 내치.

성명서에 따르면 The Bell은 "타코에서 영감을 받고 팬들이 연료를 공급하는 목적지"가 될 것이며 "객실에서 아침 식사 및 풀사이드 칵테일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Taco Bell 트위스트가 주입되어 풍미 가득한 곳이 될 것입니다. 2019년의 도피.” 잠재 고객은 이메일 목록에 등록하여 기간 한정 "타코아시스" 예약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받을 수 있습니다. 나중에 호텔이 4박 동안만 문을 열 것이라고 발표되었습니다.

결코 마케팅 초보자가 아닌 Taco Bell은 수년 동안 다양한 홍보 스턴트를 이끌어 왔습니다. 1996년에는 자유의 종을 구입했다고 주장했고, 2001년에는 40' x 40' 표적을 남태평양에 떨어뜨렸고, 미르 우주 정거장의 조각이 충돌하면 미국의 모든 사람이 자유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타코 벨 타코. 조각이 대상에 맞지 않았습니다.

호텔이 Fyre Festival의 방식으로 진행될 수 있다는 두려움에 나는 이벤트의 공식 해시태그(#tacobellhotel)를 출시까지 추적하여 살짝 엿볼 수 있기를 바라면서 걸림돌을 찾아냈습니다. 그러나 체크인 당일 첫 게시물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때 슬픈 샌드위치나 FEMA 텐트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피드에는 Taco Bell Hotel Instagram Stories GIF 캐시로 장식된 소스 패킷 룸 열쇠와 브랜드 자전거가 가득했습니다.

놀라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Taco Bell은 최상급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슬로건은 Live Mas입니다. 그것은 Doritos Locos Taco, Quesarito, Fourthmeal의 고향입니다. 여기 항목은 stuff, 최고, XXL입니다. 그리고 벨에서는 과잉이 도처에 존재하고 미묘함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나는 공식 언론인으로 벨에 온 것이 아니다. 이용 가능한 70개의 방 중 하나를 잡을 만큼 운이 좋은 다른 Bellheads와 마찬가지로 나는 예약이 시작되기 몇 분 전에 컴퓨터에 앉아 브라우저를 끊임없이 새로고침했습니다. 그리고 나에게는 계획이 있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능한 첫날(목요일)이나 분명한 금요일과 토요일에 뛰어들 것이라고 생각하여 저는 일요일 밤을 선택했습니다.

예약 버튼이 뜨자마자 클릭하면 "인기 있는 줄 알았지만 이건 좀 많다"는 화면으로 이어지며 "새로고침 버튼을 만지작거려라"고 당부했다. 그들은 이것도 계획했습니다. 이 후 새로 고침을 누르는 것은 헛된 것처럼 보였고 클릭할 때마다 희망이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결제창이 뜨더군요. 내 앞의 카드는 일요일을 선택하고 내 정보를 채우고 제출했습니다. 알 겠어요! 소리를 지르며 팔을 허공에 든 나는 책상에서 일어나 미친 듯이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사무실의 대다수는 내 기쁨을 이해하거나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생각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습니다. 나는 트윗했습니다.

예약 스크린샷과 함께 “오늘은 @tacobell 호텔에 방을 얻은 날로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 내가 찾던 응답은 몇 초 만에 좋아요의 형태로 굴러 가기 시작했습니다. 댓글은 하루 종일 계속되었습니다. "Lucky!", "말 그대로 헛소리!" — 뿐만 아니라 모든 배후의 여성인 Taco Bell의 전 글로벌 최고 브랜드 책임자 Marisa Thalberg를 포함하여 DM과 리트윗에서 저를 매수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축하합니다! #타코벨호텔 #골든티켓”.

그녀가 옳았습니다. 그게 바로 그 느낌이었습니다. 객실은 $169부터 시작했으며 2분도 채 되지 않아 매진되었습니다. 또다시 벨호텔 드림즈의 스크린샷과 함께 여기저기서 이야기가 나왔다.

"나는 그것을 참조! 거기!" 호텔 간판이 보이자 나는 비명을 질렀다. 우리는 오렌지 카운티에 있는 나탈리의 집에서 차를 몰고 우리를 위해 준비된 길에 대한 가설을 세웠습니다.

"같은 호텔 스태프일 거라고 생각해?" 그녀는 묻는다.

"안돼." 내가 대답한다. "그들은 이미지에 대한 완전한 통제를 원할 것입니다."

벨 사인을 지나 발렛 지역으로 들어서자 한 남자가 우리가 체크인을 하고 있었는지 묻습니다. 우리는 예라고 대답하고 그에게 내 성을 알려줍니다. 그는 손에 클립보드 없이 우리를 따라 흔들었다. 아마도 그는 이어폰을 가지고 있었을까요? 아니면 방금 알았습니까? 우리가 차에서 내려 여러 가지 빛깔의 깃발이 드리워진 차양 아래로 들어가면 로비 문이 열립니다.

“벨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체크인하게 해주세요.” 프론트 데스크 뒤에 있는 남자가 말했다.

실행이 정확합니다. 체크인 후 몇 분 안에 선물 가방이 나누어지고 축제 스타일의 짠 손목 밴드가 부착됩니다. 하나는 숙박하는 밤을 위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것입니다. 둘 다 Bell 그래픽 디자인으로 브랜드화되어 있습니다. 웰컴 드링크는 바하 블라스트에 담근 수박 아이스 캔디를 플라스틱 와인 텀블러에 담아 프론트 데스크 옆에 제공합니다. 안에는 약 15명의 다른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 모두는 눈을 크게 뜨고 킥킥거립니다. 손님 대 직원 비율은 약 3:1로 일관되게 유지됩니다.

웰컴 드링크를 들고 있는 나탈리와 카시아.

"우리 사진 좀 찍어줄래?" 나는 우리 술을 만드는 예쁜 소녀에게 물었다.

그녀는 기꺼이 우리 손에 든 컵을 비틀어 호텔 로고를 완전히 드러내고 내가 요청하지 않은 몇 장의 사진과 부메랑을 찍습니다.

"너 여기 내내 있었어?" 나는 묻습니다.

“당신은 타코벨에서 일합니까? 재미있었어?” 계속 프로듀스합니다.

그녀는 그녀가 이벤트 회사에서 일하는데 정말 흥미로웠다고 말합니다. “이런 일은 지금까지 없었고, 다시 일어난다 해도 처음이었습니다.” 이 감정의 버전은 우리가 머무는 동안 반향됩니다.

로비 반대편에는 네일 예약을 하기 위해 걸어가는 컨시어지 데스크가 있습니다.

그녀는 연단 뒤에서 "그들은 꽉 찼지만 몇 가지 땋기 약속이 남아 있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1인당 20달러에 커플을 예약하고 우리 방으로 향합니다.

소스 패킷 키 카드가 제공되기 전에 Bell 호텔 몰입이 시작됩니다. 와이파이 네트워크? 벨. 비밀번호? 타코포에버. 문 밖에 있는 방 번호, 세면도구, 가운, 머그, 전화번호판까지 모두 벨 브랜드입니다. 다이슨 에어 컨디셔너가 연결되어 있고, TV 앞의 크레덴자에서 조용히 허밍을 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새로 추가된 것이기도 합니다. 냉장고의 자석은 "이것은 신기루가 아닙니다"라고 알려주며 방에 있는 모든 음식은 무료입니다. 특대형 토트백인 기프트 백 안에는 특대형 소스 패킷 비치 타월, 쿨링 타월, 자외선 차단제, 호텔 지도, 메뉴, 이벤트 일정 등이 포함된 웰컴 가이드가 들어 있습니다. 오늘 저녁 6시에 게임의 밤이 있습니다. (경품 포함!) 및 다이빙 심사 파괴자 밤에.

나탈리에게 “모두가 겁에 질릴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줄거리를 요약하려고 하는데 쉬운 일이 아닙니다. 나는 영화에서 타코벨만 존재하는 방법과 길게 이야기하는 방법을 설명하지만 일반적인 타코벨은 아닙니다. 그다지 설득력이 느껴지지 않습니다.

가이드의 몇 페이지 뒤에는 다른 다이빙 영화 목록이 나와 있습니다. 못된 소녀들, 옆에 인용문이 있습니다. "'재미있는 일을 하고 싶어? 타코벨에 가실래요?' 이 성인식 고전에 나오는 카렌의 강한 말. 다른 일도 발생하지만 Taco Bell 참조를 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70개의 개조된 방은 모두 대부분의 활동이 이루어지는 수영장 주변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DJ는 2층 발코니에서 디스코풍 하우스 음악을 틀고 분위기는 부드럽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늘진 라운저 아래에서 술을 마십니다. 다양한 음료로 채워진 쿨러가 이 지역에 흩어져 있고, 카키색 하의와 흰색 티셔츠를 입은 서버가 가장 잘 보이는 그룹에 쉽게 참석할 수 있습니다.

그 중 25세를 넘지 못하는 방송 준비형이 주문을 받으러 온다. 그는 몇 분 후에 바에서 돌아왔습니다. 카메라 친화적인 미소, 카메라 친화적인 팔뚝이 부풀어 오르고, 카메라 친화적인 음료를 제공합니다. 나는 우리 음료와 함께 그와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합니다.

우리는 우리 방처럼 완전히 냉각 된 수영장 옆에 누워 있습니다. 미스터 팬이 공간을 둘러싸고 손님은 우산 그늘 아래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물 속에서 시간을 보냅니다. 온도가 105도에 도달하고 결코 비참함을 느끼지 않습니다. 수영장 구역에 입장하려면 카드 키가 필요하지만 보안 요원이 모든 게이트에 서서 스스로 문을 여는 것은 어렵습니다. 모두가 행복해 보이지만 온화하게 보입니다. 사람들은 마치 비밀을 알고 있는 것처럼 은밀한 미소를 띠고 있지만 의욕은 거의 없습니다. 수영장에 있는 누군가가 소스 패킷 플로트에서 내렸는데 아무도 그것을 주장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이것을 샀습니까, 아니면 우리가 사용할 수 있습니까?” 나는 술을 홀짝이며 소녀에게 물었다.

“아니요, 다 여기 있었어요. 가세요!” 그녀는 유쾌하게 대답합니다.

Natalie와 나는 그것을 공유하기 위해 플로트 위에 펄럭입니다. 그것은 작동하지 않지만 우리는 라이브 마스를하려고합니다. 나는 기어 다니고 그녀는 내 사진을 몇 장 찍습니다.

수영장에서 나와 몇 잔의 음료를 마신 후에 우리는 서버와 직원 중 한 명과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합니다. 그들은 둘 다 로스앤젤레스 출신입니다. 한 명은 이벤트 회사에서 일하고 우리 서버는 그 역할을 맡았습니다. 그리고 호텔이 1년 반 동안 공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요 며칠간 분위기는 어땠어요?" 나는 묻습니다.

"솔직히 이렇습니다." 순진한 현장을 바라보던 스태프가 말했다. “라스베가스나 그런 게 아니에요. 술에 취한 사람도 몇 명 있었지만 그렇게 미친 건 아니었어요.”

나는 사람들이 더 미쳤으면 좋겠다고 말하고 그들은 동의합니다.

잠시 후 우리는 시조가 된 "Bell"이 울리고 스피커를 통해 울려 퍼지고 서버가 신제품 트레이를 줄 때 가장 사나운 벨을 목격합니다. 메뉴 항목은 하루 종일 바뀌는 바 옆에 영화관과 같은 타코 벨 보드에 표시됩니다. Pavlov의 개처럼 손님들은 직원에게 달려가 여러 디핑 소스를 곁들인 Strawberry Shortcake Twists와 Nacho Fries의 무료 쟁반을 낚아채습니다. (앞으로 몇 달 안에 매장에서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그러나 서버가 계속 트레이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이러한 항목을 쫓을 이유가 거의 없었습니다. 우리는 비틀기를 세 번 먹었습니다.

Sufficiently buzzed, we walk into the salon located on the other side of the pool and sit in front of brightly lit vanities. The mirrors are lightly frosted with a Taco Bell logo making them look like a strip-mall salon circa 1988. I keep imagining Patrick Nagel art on the wall. The braiding goes quickly and I opt for the additional hot sauce packet flower cause Live Mas.

Hair braided, we return to our loungers, ready to try some of the not-free offerings on the menu and wait for game night to commence. Natalie orders the Palm Canyon Melt and I get the Toasted Cheddar Club, both arrive with a side of nacho fries. We have a new server now who gives more details about the Bell.

“The first night was the influencer night. I’ve never seen more people filming, with film crews walking behind them,” she says, eyes wide incredulous. “Later they just sat around the pool staring at their phones, it was creepy.” I could see the glow in their eyes, reveling in the deluge of likes, though admittedly I’d experienced something similar after posting my hot sauce packet pool picture.

She was from Los Angeles and cast for the part as well. “They were looking for a diverse group of people with serving experience,” she said. White, black, Asian, Hispanic — all demographics are represented here. No one is overweight, everyone is conventionally attractive. “There’s way too many of us here, two servers could cover this pool.”

“One guy called me out yesterday,” she said. “He was like, ‘all of you aren’t just servers! All of you are good looking!’ And I’m like, ‘What did you think? Thanks for saying I’m good looking, I guess?’”

Paid-for food and several more drinks later it was time for the game. Everyone receives a Tacos game card and beans for pieces while a relentlessly energetic MC hypes the crowd. Balls keep slipping out of the cage but no one seems to care. Out of beans, Natalie and I use fries for game pieces. Live Mas.

The bell of the Bell goes off again and pandemonium ensues. More servers wearing clear fanny packs stuffed with sauce packets come around, trays brimming with food. This time we’re handed Toasted Cheddar Chalupas (also coming to locations soon) and I’m so full I can barely get half of it down. I start turning away free food.

After six hours at the pool we duck into our room to rinse off before movie night. I feel very uncomfortable.

“Let’s just wear our robes,” says Natalie.

We shower and don our Bell hotel robes.

“Where are our beds?” says Natalie as we walk out back to the pool area.

We plop down on the loungers and the menu board changes. In front of us, a man appears to be passing out in the corner of the spa, where dozens of bugs drawn the light struggle, drowning. The servers, looking concerned, start to approach him but he shakes awake right before one of them nudges him.

Soon after some of the people around us come out wearing robes. Then more servers with trays. Two different kinds of popcorn, nachos. The crowd, predictably, cheers during the Taco Bell mentions in Demolition Man.

I turn to Natalie, “Wanna go back to our room?”

She’s passing out, popcorn covers our robes.

We waddle back the twenty or so yards to our room, groaning along the way. Inside, a turndown service has taken place, and a taco shaped cookie rests on either side of the bed.

I take a bite, set it on my nightstand and try to find a comfortable position for laying — it’s impossible.

We wake up foggy, bloated, with more free food at the door.

Pancake delights and a build-your-own taco bar are delivered. The pancake delights are Gusher-like donut holes filled with maple syrup, a mix of sweet and warm and slightly savory so perfectly engineered that in spite of feeling gorged we finish them. We finish all the food.

A quick stop at the gift store and we leave the Bell. On the drive back before going to the airport I grab a pack of Skittles and an Almond Joy for lunch, milking my last bit of Live Mas lifestyle before my flight, work and normal life resume.

I’ve been eating Taco Bell since I moved to this country when I was seven. Taco Bell headquarters are minutes from my parents’ Southern California home. I remember the co-branded Gordita/고질라 launch. My mom would take me there as a treat sometimes after elementary school back when they had kids meals on the menu. In high school a friend of mine collected the hot sauce packets when Taco Bell began printing messages on them. My favorite one said, “When I grow up I want to be a waterbed.” I went to the Pacifica location in recent years on my birthday and made it a point to go to the Tokyo one when I was in Japan — they don’t have beans there. I have a long-term emotional connection to the brand, and am clearly not alone.

Taco Bell has created a stronger image than any other fast food company. More than most brands, actually. If Taco Bell was a car it’d be a Baja Blast-branded ATV with Quesarito exhausts spewing hot sauce packets that the vehicle is somehow powered by. It’s extreme, but also wholesomely extreme if that’s a thing. This isn’t a Monster energy drink. You’d let your daughter go to prom with Taco Bell — sure, you’d prefer the Cheesecake Factory — but at least it’s not Jack in the Box.

The hotel is a magnum opus for the brand. Part social experiment, part brand activation, 100% a statement. The whole event was recorded and tracked. Taco Bell knows who paid for these fades and drinks, who posted using the hashtag. We all had to sign waivers acknowledging our image could end up being used in promotional material. While other fast food brands buckled under pressure and began offering healthy options Taco Bell kept escalating — putting items like the Cheesy Gordita Crunch on the menu — and its sales escalated accordingly. Being ridiculous has paid Taco Bell very handsomely because they’re in on the joke. Taco Bell is more than a company, more than hotel — it’s a lifestyle. It’s YOLO. It’s FOMO. It’s IDGAF. It’s floating on a hot sauce packet, eating a chalupa, drinking a drink with a popsicle inside of it. It’s Living Mas. And people really want to do that — or at least they think they do.

Kasia Pawlowska loves words. A native of Poland, Kasia moved to the States when she was seven. The San Francisco State University creative writing graduate went on to write for publications like the San Francisco Bay Guardian and KQED Arts among others prior to joining the Marin Magazine staff. Topics Kasia has covered include travel, trends, mushroom hunting, an award-winning series on social media addiction, and loads of other random things. When she’s not busy blogging or researching and writing articles, she’s either at home writing postcards and reading or going to shows. Recently, Kasia has been trying to branch out and diversify, ie: use different emojis. Her quest for the perfect chip is a never-ending endeavor.


관련 기사

Why that Independence Day sequel sucked

Disney stars caught in cringey resurfaced ads

Crowe breaks silence on 'relationship'

He later said he was "very sorry."

/>Prince Harry in a Nazi uniform. Photo / Supplied

Hindu American leaders were enraged after the Queen of Halloween costumes Heidi Klum went as Hindu goddess Kali for her 2008 annual Halloween bash.

Advertisement

Indian-American community leader Rajan Zed told the 인도의 시간, "Goddess Kali is highly revered in Hinduism and she is meant to be worshipped in temples and not to be used in clubs for publicity stunts or thrown around loosely for dramatic effect."

/>Model Heidi Klum dressed as Kali. Photo / Getty Images

The world was heartbroken after news surfaced the beloved Cecil the lion was shot by an American hunter back in 2015 which was only made worse by 프리티 리틀 라이어스 star Ashley Benson's Instagram post.

Benson appealed to her followers for help on what costume she should wear posting a photo of herself in a sexy lion costume asking them: "what do you guys think of this Cecil the lion costume?"

She later edited the caption to only say lion and posted a second message saying: "Yesterday's post was in poor taste and I absolutely regret all of the hurt that photo caused . I love you all and I apologise if I let you down."

Australians were furious and upset at comedian Bill Maher in 2006 after he dressed as dead Steve Irwin complete with a bloody khaki shirt and a stingray barb sticking out of his chest.

Maher wore the poor taste costume less than two months after Irwin's passing however refused to apologise saying on his show Real Time with Bill Maher: "People who really love animals understand if you get killed by one, chances are you were doing something to it you shouldn't have been."

Advertisement

/>Bill Maher's Steve Irwin costume was in extremely poor taste. Photo / News Limited

Numerous other celebrities have come under fire for wearing Native American costumes including singer John Legend and his wife Chrissy Teigen.

/>Model Chrissy Teigen and husband John Legend attends the Pur Jeans Halloween Bash in 2008. Photo / Getty Images

Paris Hilton was in trouble for her Native American costume back in 2010 but the family clearly haven't learnt their lesson as photos emerged of younger sister Nicky attending Friday night's Casamigos Halloween party in, you guessed it, a Native American costume.

/>Paris and Nicky Hilton attend a Halloween party on Friday night. Photo / Getty Images

Bookermania at Morgan Library: All the Contentious Glory of the Man Booker Prize

On September 13, Manhattan’s august Morgan Library launched Bookermania, a show dedicated to 45 years of the Man Booker Prize. For those curious about the story behind the headline-hogging award, and the company that this year’s winner Eleanor Catton has just joined, this jewel-box exhibit showcases the prize that ignited the careers of writers from V.S. Naipaul to D.B.C. Pierre, and helped shape the canon of postcolonial literature. A shallow shelf running around the wall displays first editions of prizewinning and shortlisted novels, from P.H. Newby’s Something to Answer For in 1969 to Hilary Mantel’s Bring Up the Bodies in 2012. It’s an impressive collection, with more classics and fewer obscurities than the odds might suggest. According to curator Sheelagh Bevan, the display is designed to celebrate the physical book and the importance of cover design, while at the same time showing off what everyone comes to the Booker to find: intellectual battles, backstabbing, and bitchery.

The Morgan’s archive, drawn from its acquisition of literary agent Peter Straus’s vast collection, contains some 4,000 items. The selection on display — of correspondence, notebooks, annotated proofs, and newspaper clippings — testifies to the argumentative journey toward choosing each year’s winner, and demonstrates the outsize cultural impact the prize has had since its creation. Controversy has been built into the Booker since it began. The prize’s initial sponsor was Booker McConnell, described by The Guardian in 1968 as “an international company dealing in sugar, rum, mining machinery and James Bond.” The company had been booted out of the former British Guiana when the country declared independence, and established the prize in part to raise its profile and reputation in the U.K. This strategy backfired early, when the 1972 prize-winner John Berger used his acceptance speech to attack the company’s long and dirty trading history, stating that “the modern poverty of the Caribbean is the direct result of this and similar exploitation,” and promising to donate half his winnings to the London arm of the Black Panthers.

However, the Booker organizers were savvy enough to realize that such public shaming could only draw attention to the prize. Its innovation of releasing a shortlist several weeks before the winner was announced was designed to stimulate both comment and commerce — in 1980, with two of its authors on the shortlist, Penguin was the first publisher to rush out paperback editions flagged in bright orange as nominees. The transparency of revealing the shortlist (and since 2001, the longlist) has made Booker-watching and Booker-bashing into British national sports, and some of its decisions seem designed to bait the press, such as including celebrities, like Dan Stevens of Downton Abbey and celebrity chef Nigella Lawson, on the judging panels. The latest outcry is over the new rules allowing U.S. entrants, which writers including Julian Barnes have warned will skew the results, thanks to British “cultural cringe” in the face of American blockbusters.

What makes Booker controversies more compelling than other instances of literary sour grapes is that the fiercest and most colorful criticism often comes from judges and board members, not just shunned novelists. In 2001, judge A.L. Kennedy complained that the award was based on “who knows who, who’s sleeping with who, who’s selling drugs to who, who’s married to who, whose turn it is.” Unfortunately the notes from judges’ meetings are embargoed for 20 years, so the Morgan can’t reveal London’s current literary drug-dealers and bed-hoppers. On the flip side, there is also evidence here of judicial high-mindedness. In a letter from 2005, when his novel The Sea won the award, John Banville thanks judge John Sutherland for his “quintessentially English sense of fair play” — Sutherland had gone to bat for The Sea even though earlier that year, the two had publicly tangled over Banville’s demolition of Ian McEwan’s Saturday in The New York Review of Books.

Booker criticism fluctuates between charges of elitism and denunciations of populism. In 2011, the judges were attacked for looking for “readability,” and the next year, the shortlist looked far more experimental—although the prize went to the (relatively) readable Mantel. The prize guidelines call for a “full-length novel,” but what that means is up to the judges: this year, Colm Tóibín’s 104-page The Testament of Mary is the shortest work ever nominated. By operating no other categories, the Booker places particular pressure on the novel genre, and has long had an uneasy relationship with history and memoir. J.G. Ballard’s chance of winning in 1984 for his autobiographical novel Empire of the Sun was torpedoed, ironically, for alleged factual inaccuracies, while Thomas Keneally, who had won for Schindler’s Ark two years, originally signed a non-fiction contract for the book.

Since the early 󈨊s, U.K. bookmakers have published odds on the winners, and as The Atlantic recently reported, Graham Sharpe, the head of Britain’s biggest bookie William Hill, is regularly consulted for his opinion on the winners’ chances. He had no clear favorite this year, and told the BBC that this was “one of the most competitive shortlists for years.” But now the fun is over for another year, fans of literary feuds and rivalries can get their fix at the Morgan — at least until the National Book Award shortlist comes out.

“Bookermania” is at the Morgan Library and Museum from September 13 to January 5, 2014.


Diaper masks, close quarters: Fast-food restaurants have struggled to protect workers from COVID-19

In the crowded kitchen of a McDonald’s outlet on a working-class commercial stretch of Oakland, it was as though the coronavirus didn’t exist.

Social distancing wasn’t enforced in the early weeks of the pandemic, workers at the Telegraph Avenue store claimed: As they boxed Big Macs, scooped French fries and bagged orders, they often stood shoulder to shoulder.

2:55 PM, Jan. 21, 2021 This article stated that “Aguántante” is a Spanish word for “put up with it.” The correct spelling is “Aguántate.”

There weren’t enough masks, so managers told workers to improvise, offering up a box of dog diapers somebody had left at the store. Often, the outlet was so busy that workers said they had no time to wash their hands, let alone disinfect the countertops.

The outlet’s coronavirus information poster was of little help: It was printed in English, and most of the roughly 40 workers spoke Spanish.

When the coronavirus surged through the store in May, employees — even those with symptoms — said they were pressured to keep working, according to formal complaints filed with the local health department and the state Division of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Cashier Yamile Osoy, 26, developed such severe COVID-19 symptoms that she told her shift manager that she felt sick and wanted to go home. According to her complaint, he ordered her to lower her mask so she could breathe easier — and finish her shift.

By summer, the coronavirus had flared at nine other McDonald’s outlets within 15 miles of the Telegraph Avenue store, with more than 70 workers and their families testing positive or exhibiting symptoms, the formal complaints show. Many of those employees worked at more than one outlet, potentially spreading the infection.

It’s a pattern that has repeated itself across the country as fast-food restaurants have struggled to maintain the health and safety of front-line workers who face conditions that frequently put themselves and their families at risk of contracting COVID-19.

A lack of protective equipment and social distancing and pressure to work at all costs have persisted deep into the pandemic, according to a review of summaries of 1,600 complaints to the Occupational Safety and Health Administration concerning the coronavirus in the nation’s fast-food industry, along with 200 additional accounts found in health department records, lawsuits and news reports.

The documents offer an equally troubling record of regulators who have been slow to intervene.

So far, only three fast-food outlets in the U.S. have been cited for an OSHA violation in connection with a coronavirus-related complaint: a pie shop in Washington state, an Arby’s in Oregon and a waffle house in Minnesota. OSHA has levied only one fine, against the pie shop for $2,700, records show.

On-site investigations have been rare. In response to those 1,600 COVID complaints over the course of the pandemic, inspectors have visited only 56 fast-food outlets, according to OSHA records.

Nearly 600 cases remain open. But authorities closed about 1,000 cases without an inspection, the OSHA records show. Instead of visiting stores and interviewing workers, inspectors sent letters to owners. Some OSHA inspectors invited store managers to investigate complaints themselves and report back, the records show.

“OSHA investigates every complaint, whether it is received as a formal or informal complaint, or whistleblower complaint,” a Department of Labor spokesman wrote in an email. He did not comment on the low number of citations.

Local health officials, who have authority to enforce COVID-19 safety measures, have often failed to pick up the slack. A county health inspector responsible for the Telegraph Avenue McDonald’s was assigned to monitor health and safety compliance at “nearly 300 other facilities,” including several with COVID outbreaks, she wrote in an email to the outlet’s owner. And when she finally made an inspection, she went to the kitchen and began checking the temperature of the meat — a routine food-safety procedure.

The inspector did not talk to workers, said attorney B.J. Chisholm, who represents employees in a lawsuit against the outlet’s owner. In the July report, the inspector wrote: “All covid requirements are in place.”

The report came after a judge ordered the owner to upgrade safety measures in order to reopen.

Spokeswoman Neetu Balram wrote that the Alameda County health department “does its best to distribute work evenly among all staff, which has increased due to impacts of the pandemic.”

Michael Smith, who operates the Telegraph Avenue store, did not respond to specific accusations. In a written statement, Smith said that he had gone to great lengths to keep his workers safe during the pandemic, spending thousands of dollars to purchase protective gear and imposing “rigorous” safety procedures. “Our people are the heart and soul of my organization,” he wrote.

Citing complaints by workers, a bill was introduced Thursday in the California State Assembly that aims to improve safety standards for fast-food employees amid COVID-19.

“A disempowered work force faces a crisis in an industry with a poor history of compliance with workplace health and safety regulations,” the legislation reads.

Assemblywoman Lorena Gonzalez (D-San-Diego), who introduced the legislation, said she hopes the measure will boost the state’s enforcement of health and workplace protection laws and give workers a voice over workplace safety issues.

In March, Chipotle outlets in New York City were roiled by four worker strikes over coronavirus concerns. In June, 10 employees of a Chick-fil-A near Kansas City fell ill with COVID-19. In July, an employee of a Santa Monica Burger King died after working for a week while sick with a cough and other COVID-19 symptoms, according to a complaint, sparking a walkout.

It’s unclear whether McDonald’s has had more outbreaks at its locations or done a poorer job than other fast-food businesses at protecting its workers. However, McDonald’s USA has accumulated far more complaints than any other chain — more than 150 compared with Subway, the next on the list, with 40 — in keeping with its dominant share of the industry.

The nation’s largest fast-food restaurant chain, with 14,000 stores, is a staple for millions of families for a quick meal and is emblematic of the challenges the industry faces.

It has claimed it’s an industry leader when it comes to COVID-19 precautions, imposing more than 50 enhanced safety procedures to guard against the virus in its restaurants and engaging the Mayo Clinic for advice on how to “further enhance hygiene and cleanliness practices in support of customer and crew safety.”

Complaints filed by McDonald’s employees in 37 states, however, portray some of the chain’s outlets, both franchises and corporate-owned, as COVID-19 incubators: at their worst, crowded workplaces with inadequate protective gear and safety procedures.

Even when cases of COVID-19 appeared among staff, outlets remained open for business, according to the complaints, which were filed with state and federal regulators from March through Dec. 13.

Restaurant cleaning was haphazard after cases were detected, and masks and gloves were in short supply, according to complaints. Sick pay and quarantine pay were not available in some stores, and given grudgingly in others, workers claimed.

As staffing levels fell in stores where COVID-19 had taken hold, employees filed complaints saying they were pressured to work double shifts or cover shifts at other outlets experiencing outbreaks.

In U.S. cities, McDonald’s employees typically earn about $15 an hour, according to the Service Employees International Union, which is seeking to unionize the fast-food industry. Many of those who filed complaints said they felt compelled to work even when sick, or risk having their hours cut or losing their jobs entirely.

Wrote Walter Cortez, a worker at another McDonald’s in the Bay Area: “The managers say, ‘Aguántante’” — put up with it — “because there is no one to cover your shift.”

McDonald’s executives maintain that the vast majority of its outlets are clean and safe.

Bill Garrett, who heads the company’s coronavirus task force, said he knew of only “a few isolated instances” in which the virus had been an issue at McDonald’s franchises.

“What I can tell you is we’re watching things very, very closely and we’re not seeing any type of large or widespread problem that we would react to,” he said.

Altogether, more than 230 McDonald’s outlets from Maine to Hawaii have been the subject of state or federal coronavirus complaints and health department reports. The virus has flared in about 140 of these outlets, and at least 500 workers and family members have fallen ill with COVID-19, according to the complaints and health reports. Dozens of franchise owners have self-reported additional cases among their employees.

That’s a tiny percentage of U.S. McDonald’s outlets. But the number of COVID-19 cases at McDonald’s is probably far higher than available information shows. Only three state health departments — Colorado, New Mexico and Oregon — publish data identifying businesses where workers have been infected with the coronavirus. All three recorded McDonald’s outbreaks, including one in eastern Oregon in which 40 people associated with two McDonald’s outlets near Hermiston became infected in July.

Blake Casper, owner of 63 McDonald’s franchises in Florida, said in an interview that about 100 of his 3,500 workers had become ill with COVID-19 so far, cases that do not appear in OSHA complaints or public state health department data. Casper, who is also chairman of the National Owners Assn., a franchisees group, contended that only one of those workers had gotten ill at work, citing contact tracing by his human resources department.

Franchisees like Casper run almost all the nation’s outlets. These independent owners pay rent and a cut of sales to McDonald’s USA, but set workers’ pay and benefits themselves. Casper said they have borne most of the financial cost of responding to the pandemic.

“We all got surprised — shocked — when this thing came barreling down in early March,” Casper said. Franchisees “scrambled” to buy protective gear and establish safety procedures, he said. They received guidance from corporate headquarters, he said, but little in the way of financial assistance, beyond McDonald’s using its massive buying power to secure special prices on protective gear.

SEIU officials said McDonald’s workforce has been deeply worried about contracting COVID-19 on the job. In a union survey from April, more than 90% of respondents said they had trouble getting masks, and one in five reported working while ill, either because they lacked paid sick leave or were afraid of being penalized for not showing up. The union also points to strikes over COVID safety that have shut down more than 100 McDonald’s outlets in 20 cities, including Los Angeles, Chicago and Oakland. The company has dismissed the strikes as publicity stunts.

As the pandemic unfolded, McDonald’s USA ordered franchisees to comply with a long list of safety measures: They were required to enforce social distancing, provide adequate protective gear and ensure that cleaning procedures were followed, said Garrett, the executive in charge.

McDonald’s USA also pushed franchisees to offer paid sick leave to workers during the pandemic. But franchisees pushed back, saying they were “losing faith” in management because the company wasn’t providing the financial relief they needed.

McDonald’s USA backed away from the sick-pay issue. But David Tovar, a company spokesman, said he is confident that McDonald’s workers can get paid sick leave during the crisis — either from franchisees or through provisions of the federal Families First Coronavirus Response Act and state and local laws.

Meanwhile, the company says it has aided its franchisees by deferring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in rent and royalty payments and by pumping $100 million into marketing.

Many franchisees also have gotten help from federal Paycheck Protection Program loans, a feature of the CARES Act.

Operators of at least 70 McDonald’s outlets facing coronavirus complaints got the loans, collectively borrowing at least $50 million, according to Small Business Administration data. Among them was the corporation that owns the Telegraph Avenue store in Oakland, which borrowed at least $1 million in potentially forgivable loans. The money is intended to help businesses pay their workers.

More than 100 complaints, spread across nearly 60 towns and cities, accused McDonald’s of botching its response to a known COVID-19 case, either by failing to shut down for a proper cleaning or by neglecting to get exposed workers into quarantine. Some of the complaints date back to the chaotic early weeks of the pandemic, but many others date from late summer or fall, after stores had time to solidify safety protocols.

Often, workers complained that they weren’t informed when COVID-19 hit their workplace. An employee at a Chicago outlet said she learned from a Facebook post that a co-worker had tested positive. Managers kept things under wraps to avoid ordering quarantines, complainants claimed.

In dozens of other complaints, as recently as November, McDonald’s staff said they found themselves working alongside employees with obvious flu-like symptoms, records show. As a worker in Jasper, Tenn., complained in July, “Several employees are sick with fevers and are being told to continue to work.”

Some employees reported that paid sick leave was discouraged or unavailable, so they worked even when they knew they shouldn’t.

“Three people in my house tested positive,” Rosa Contreras, a worker in Ontario, Calif., who lived with other McDonald’s employees, wrote in May. “But still I went to work one more day because I needed the money.” She said she later tested positive herself.

Some workers said they were required to enforce COVID safety rules, forcing them into conflict with customers.

In May, an irate customer in Oklahoma City shot and wounded three workers after being told an outlet’s dining area was closed because of the pandemic. In June, in Oakland, a 19-year-old cashier described being punched and slapped by a customer after she told him to wear a mask. In July, a Chicago customer who was admonished to wear a mask attacked a worker, slapping her and pulling her hair as bystanders videotaped the altercation.

As employees were circulated among outlets, the virus appeared to follow them — an allegation made in complaints from across the country.

After the May outbreak at Oakland’s Telegraph Avenue outlet, coronavirus cases were reported at a McDonald’s outlet three miles away in Berkeley, near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campus.

By the end of June, more than 20 Berkeley workers and family members were ill with COVID-19 and soon other outlets in Oakland and Hayward had recorded infections, according to complaints.

Similar multi-store outbreaks occurred at McDonald’s outlets in Los Angeles and on Hawaii’s Big Island.

In May, workers backed by SEIU sued McDonald’s in Chicago, claiming the risk of COVID-19 was so great that four outlets in the city should be declared public nuisances. The lawsuit accused operators of violating a state safety order by failing to enforce mask wearing and social distancing, and by not informing workers about COVID-19 outbreaks in the workplace.

In June, Circuit Court Judge Eve Reilly found that at three stores, company policies “are failing to be properly implemented.” She ordered McDonald’s of Illinois and a franchisee to impose social distancing and enforce the wearing of masks.

Emboldened by union organizers, 20 workers at the Telegraph Avenue McDonald’s in Oakland walked off the job in May, forcing the store to shut down. The workers sued and an Oakland judge imposed strict conditions for the outlet to reopen.

It reopened on July 15 for drive-through only.

After developing COVID-19 symptoms and nearly fainting at work, Yamile Osoy went home to the single room in an Oakland apartment that she shares with her two boys. There she nursed the children through the infection even as she was battling it herself.

“I felt bad,” she said. “But who was going to take care of my kids if I didn’t?”

She hasn’t worked since May. Her partner has helped with the rent, and she has depended on food banks for groceries.

She hopes to go back to work at McDonald’s as soon her old $14.14-an-hour job on the night shift opens up. She really needs the money, she said.

전염병을 통한 육아의 위험

학교에 무슨 일이?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입니까? 캘리포니아 가족을 밤에 잠 못 이루게 하는 질문에 관한 뉴스레터인 8 to 3을 받으십시오.

때때로 Los Angeles Times에서 프로모션 콘텐츠를 수신할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was reported by Reveal from The Center for Investigative Reporting, a nonprofit journalism organization based in Emeryville, California.

Reveal reporters Jennifer Gollan and David Rodriguez contributed to this story.


비디오 보기: მოზარდის ხმა - სწრაფი კვება (칠월 2022).


코멘트:

  1. Tasho

    더 중요하고 깊은 의미가 있다면 사람들이 휴식에 흥미로운 것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2. Pegasus

    재미있는)))

  3. Gronos

    if blown away by the wind?

  4. Thaumas

    A very valuable phrase

  5. Taylor

    정말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좋은 품질을 찾았습니다.



메시지 쓰기